신혼집에 입주하고.. 화장실은 충격이었습니다.

이전 세입자가 살림이란걸하고 살았던건지.. 샐리 샤워기.. 바닥은 곰팡이에 매너 청소도ㅠ안하고 가서 머리카락 뭉탱이까지..

여기저기 못자국은 기본이고.

못이 썩어서 빠지지도 않는 비누 받침대 구멍..

아무리 사용하지않아도… 이건 쫌..

그래도 신혼집인데 안되겠다 싶어서 하나하나 교체 및 수리를 해보았습니다.

돈만 많으면 사람부르는데..

제일 먼저 줄눈 시공이란걸 해봤습니다. 다이소에 이런게 있더군요..

원래 타일 모습입니다.

바닥 벽면 타일 여기저기 마스킹 테이프를 붙이고 작업을 했습니다.

자세히보면..좀 부족하지만 얼핏보면 괜찮습니다 ㅎㅎ

더러웠던 휴지걸이도 교체해버리고….

샤워기와 샤워기 슬라이드 거치대도 교체했습니다.

썩어서 물이새는 양변기버튼도 교체했습니다.

이모양 이었던 세면대 실리콘도 제거하고 새로 발라주었습니다.

저 생각보다 실력이 괜찮은것 같습니다. ㅎㅎ

녹이난 거울과 더러운 사구려 플라스틱 욕실장도 요래 교체했습니다.

처음에 너무 더러워서 바로 다 제거하느라 전 사진을 제대로 못찍은게 아쉽네요 ㅠㅠ

변기커버랑 수건 걸이도 교체했네요. 수전도 교체하고 싶은데 주인아저씨가 그거 잘못교체하다가 터진집이 있다며 그건 건들지 말라셔서 수전은 포기했습니다.

이집에서 나가는 그날까지 깔끔하게 사용해야겠습니다.